From Wordpress To Jekyll

워드프레스에서 지킬로 갈아탔습니다. 워드프레스에 있던 글들은 xml 파일로 저장하고 있었기에 일부러 지운 글을 제외하고 옮겼습니다. 다만 포스트의 고유주소가 달라져서 기존 주소로는 접근이 불가할 것 같습니다.

워드프레스를 사용하면서 무겁다고 느껴졌습니다. 제 능력 문제겠지만 최소한의 기능을 가진 테마를 사용해도 블로그가 무겁게 느껴졌습니다. 그렇다고 테마를 직접 만들기는 힘들고, 간단히 수정을 통해서 보완할 수 있는 부분엔 한계가 있었습니다. 플러그인을 적용하면 더욱 느려지는 블로그를 보면 답답합니다.

지킬은 깃허브 페이지를 이용해서 무료로 운영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듣고 최근 관심을 많이 갖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꽤나 빠르다고 하니 더욱 구미가 당겨서 만들어 보기도 했습니다. 만드는 과정은 이 글에 적어 뒀습니다. 한번 만들어 보니 그리 어렵지 않게 같은 테마를 입힐 수 있겠다 싶어서 웹호스팅을 받던 공간에 워드프레스 대신 지킬을 올리기로 했습니다.

일단 깃허브 페이지로 올린 테마와 같은 테마를 적용하고 워드프레스에 올렸던 글들을 불러와서 깨진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지금 이 블로그가 지킬로 만든 블로그입니다. 제가 미처 확인하지 못한 깨진 링크를 발견하시면 알려주세요. 이미지를 다 백업하지 못해서 이전 워드프레스에 올렸던 글인데도 이미지가 사라진 글도 있습니다.

블로그에 내용이 그리 많지 않아서 사이트 크기 자체가 크지 않습니다. Dropbox에 로컬 폴더를 올려서 빌드하고 만들어진 “_site” 폴더를 웹호스팅 받는 ftp 서버의 public_html 폴더에 동기화하는 형태로 사용중입니다. FTP 클라이언트 앱은 맥에서 ForkLift 2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ForkLift 2는 synclet이라는 훌륭한 기능이 있습니다. 로컬 폴더와 FTP 서버의 폴더를 지정해두고 동기화 옵션을 한 번 설정하면 이후엔 synclet.app을 실행하기만 하면 미리 설정한 옵션에 따라 동기화가 진행됩니다. 깃허브 페이지를 이용할 때 commit, push 하는 두 단계가 필요하다면 웹호스팅을 받는 경우 build, synclet 실행의 두 단계로 사이트를 변경할 수 있는 것이니 그리 불편하지 않습니다.

지킬을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글을 따로 백업할 필요가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애초에 드랍박스에 있는 글로 사이트를 빌드해서 올리는 것이니 드랍박스의 폴더를 지우지 않는 이상 웹에 올라간 글이 실수로 지워져도 데이터는 그대로 남습니다. 깃을 이용해서 문서의 버전 관리도 할 수 있습니다.

아직 플러그인이나 테마가 완성되진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한 작업은 테마를 고르고 배경색, 글자 크기 조정, 깨진 링크 수정, 이미지 삽입시 가운데 정렬, Pagination 설정입니다. 앞으로 블로그 내 검색 가능하도록 설정하는 것과 테마를 조금 더 최적화할 생각입니다. 이제 살펴보기 시작한 단계니 어쩌면 더 마음에 드는 테마를 발견하고 아예 테마를 바꾸게 될 수도 있겠지요. 후에 변경사항 중 남기고픈 사항이 있으면 또 다시 포스팅하겠습니다.


이 글은 2014-11-16에 작성되었습니다.